"가주 국경서 주방위군 철수"…뉴섬 주지사, 반 트럼프 가세

"국경 비상사태는 꾸며낸 것"

캘리포니아 주지시가 뉴멕시코에 이어 국경 지역의 주 방위군 철수를 결정했다.

AP통신은 개빈 뉴섬(민주·사진)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11일 멕시코와 맞닿은 남부 국경에 배치된 주 방위군 360명 중 마약과 총기 밀수 범죄 소탕을 맡은 100여명을 제외한 나머지 병력에 대한 철수계획을 밝혔다고 전했다.

뉴섬 주지사의 주 방위군 철수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 지역에 더 많은 병력을 배치해 이민자 행렬을 막겠다고 선언한 뒤 병력을 철수한 미셸 루한 그리셤(민주) 뉴멕시코 주지사에 이어 두 번째다.

뉴섬 주지사는 오는 12일 첫 시정연설을 앞두고 미리 공개한 발췌문에서 "(이민자 행렬로 인한) 국경의 '비상사태'는 꾸며낸 위기"라며 캘리포니아를 '정치적 놀음판'의 일부로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주 방위군은 캘리포니아주가 마주한 실제적인 위협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남부 국경 지역에서의 주 방위군 철수 조치의 경위를 설명했다.

지난 중간선거에서 당선된 뉴섬 주지사는 취임 한 달만에 중미의 이민자 행렬은 범죄 조직의 폭력과 억압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의 결과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였다.

뉴섬 주지사가 이번 주방위군 철수 결정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이민 문제를 둘러싼 캘리포니아주 정부와 연방정부 간의 갈등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