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2' 강주은♥최민수, 만난지 3시간만에 '프러포즈' 운명적♡[Oh!쎈 리뷰]


[OSEN=김수형 기자] 강주은, 최민수 부부가 운명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SBS 월요 예능 '너는 내운명- 동상이몽 시즌2'에서 강주은, 최민수 부부가 그려졌다.

新부부들의 일상이 시작됐다. 특히 결혼 25주년인 민주 부부의 은혼의 해라고 했다. 다사다난인 25주년임을 예고, 첫 인터뷰 전부터 최민수는 아내 강주은을 지긋하게 바라보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내에 대해 "깡패 강주은"이라고 소개, 강주은은 "독특한 존재"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넙죽하게 절로 인사하는 모습을 보며 "저런 순간 얼마나 많겠냐, 어느 순간은 포기해야한다"면서 "설명 불가능, 독특한 사람"이라며 독특대마왕 남편이라고 했다. 최민수는 "그게나, 이끌리는 대로 사는 자유영혼"이라고 했고, 아내 강주은은 어금니를 꽉 물며 바라봐 웃음을 안겼다. 

영화같은 사랑을 전했다. 1993년 미스코리아 선발전에서 최민수는 초대공연을 위해 자리에 참석, 
최민수는 "탈락자들의 아쉬운 탄식 속에서 유독 한 사람만 밝게 수고했다고 인사더라, 그 음성이 귓가에 맴돌았다"면서  "목소리로 먼저 만났다, 그게 첫만남이었고, 저 사람이다 생각했다, 다른 것 확인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 그냥 저 사람이다"고 했다. 이에 강주은은 "그냥 지나갈 수 있던 것, 왜 꼭 인사를 했는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당시 강주은은 스물 두살이었다고. 첫인상에 대해 강주은은 "잘난척 하는 남자"라면서
일주일 후 우연히 방송국 견학을 하게 됐고, 그때 마침 드라마 리허설 하던 최민수에게 사인을 부탁하자마자 카페로 직행하게 됏다고 했다. 최민수는 "또렷히 기억난 그 목소리, 기적처럼 다시 만난 운명의 여인"이라면서  
"이 사람이구나 생각해 바로 손잡고 커피한 잔 하러 가자고 했다"며 기적같은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강주은 "세 시간 대화 끝에 손을 덥석 잡더라, 이대로 보낼 수 없다고 프러포즈 했다"면서 "만난지 세 시간만에 결혼하자고 하더라, 만나는 여자마다 저러나 생각했지만 손을 잡는 순간 눈을 보니까 평생을 약속한 듯 진심담긴 그의 눈빛에 깜짝 놀랐다"고 했다. 최민수는 "다음날 주은이 출국 후에도 그녀를 위해 매주 캐나다로 장거리 연애를 했다"며 무엇도 막지 못한 만남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계속 결혼하자고 했다"고 했고, 강주은은 "설명할 수 없는 태풍에 휘말려 갑자기 어느날 결혼하러 서있더라"면서 결혼 결심한 적 없다 지금까지도, 결혼한다고 한 적 없다 너무 신기하다,  독특한 매력에 25년 동안 빠져있다, 이런 사람이 있나, 아무것도 몰랐으니 결혼한 것"이라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