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대상포진 백신 태부족

캘리포니아 일대에 대상포진(shingles) 예방 백신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대상포진 백신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대기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9일 보도했다.

리버사이드 카운티에 거주하는 폴 페러타(58)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집에서 30마일이나 떨어진 곳에 가야지 대상포진 예방 백신을 구할 수 있다는 말을 주치의에게 들었다"며 "우리 나이대부터 대상포진에 많이 걸리고 있어 백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질병예방통제센터(CDC)가 기존 예방약인 '조스타박스(Zostavax)'가 아닌 신그릭스를 추천하면서부터 부족 현상이 눈에 띄게 나타났다.

CDC는 신그릭스의 예방 효과가 90%가 넘는데 비해 조스타박스는 51% 수준이라며 되도록 신그릭스를 접종하라고 주민들에게 권고하고 있다. 또 CDC가 예방 접종 권고 나이를 60세에서 50세로 낮추면서 수요자가 급증했다. CDC는 50세 이상 주민들에게 6개월에 한 번씩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맞으라고 권하고 있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피부에 염증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극심한 통증과 함께 전신에 붉은 반점이 나타난다.

사회부 황상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