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5?18 다양한 해석 존재” 박원순 “망언은 망언일 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논란을 두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해명한 데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망언은 망언일 뿐, 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5?18은 폭동’이라는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 발언과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는 김순례 의원 발언, 북한군 개입은 사실이며 ‘전두환은 영웅’이라는 (공청회에 참석한) 지만원씨 발언까지 귀를 의심케 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우리는 이런 말들을 망언이라고 부른다”고 덧붙였다.

논란은 지난 8일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공동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시작됐다. 공청회에는 5?18 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나왔다. 그는 과거에도 같은 주장을 했다가 대법에서 유죄를 받았지만, 이날 또 문제의 주장을 반복했다.

문제 발언은 지 씨로 끝나지 않았다. 행사에 참석한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종명 의원도 “논리적으로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나 의원은 1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으나 정치권이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 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당 차원의)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면서 “망언은 망언일 뿐,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