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숭無·극한매력"'미우새' 이하늬, 어쩜 이리 '털털하늬'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배우 이하늬가 영화 '극한직업' 남자배우들과 방귀를 텄다며 털털함의 끝판왕을 보여줬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 다양한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홍진영은 언니 홍선영의 생일을 맞아 직접 생일상을 만들기로 했다. 먼저 미역국을 끓이기 위해 준비, 소고기 대신 단백질이 많은 닭가슴살로 미역국을 끓이기로 했다. 건강을 생각한 저염식 미역국을 준비, 이내 오삼불고기를 만들었다. 언니 못지 않은 요리실력이 母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어 재료를 찾기 위해 냉장고를 열었다. 이때, 탄산음료 뿐만 아니라 먹다 남은 음식들이 가득하자 홍진영은 "음식을 아까워해서 못 버린다"며 속상해했다. 이내 바로 요리에 열을 가했다. 두가지 요리를 한 꺼번에 하며 요리실력을 뽐냈다. 이때, 언니 선영이 도착했다. 선영은 "내 새끼 날 위해 요리를 했다, 우리 강아지 손도 크다"며 기뻐했다. 그러면서 요리가 많자 "집에 누가 오냐"면서 "유노운호와 손호준 오는 거냐"고 궁금해했다. 알고보니 진영의 고향친구들이라고. 진영은 "누가 오길 바라냐"며 비밀로 했다. 

누군가 오는 것을 눈치챈 선영은 "더 안 하냐"면서 "한가지로만 밥 먹냐, 임금님 밥상 안 차리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내 미역국에 닭가슴살을 보며 당황, "이렇게 목이 막히면 내가 탄산을 찾게 된다"고 해 또 한번 배꼽을 잡게했다. 홍진영은 닭가슴살 미역국에 오삼 불고기, 건강식 두부잡채를 준비했다.
당면없는 두부잡채에 홍선영은 "어디에다가 잡채라고 하지마라, 자존심 상한다"고 말하면서, 저염식 잡채에 "소금을 더 넣어라"고 훈수를 뒀다. 홍선영은 "음식이 짜야 밥도 적게 먹을텐데, 싱거우면 밥을 한 없이 먹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진영은 언니의 공복을 달래기 위해 생과일 주스를 준비했다. 그 사이 배달이 도착했다. 바로 회였다. 홍진영은 "건강식 준비했으니까 나만 믿고 따라와라"고 했고, 선영은 흐뭇하게 바라봤다. 이때, 누군가 도착했다. 바로 김신영과 신지, 이두희였다. 생일을 축하해주러 왔다고. 한상 가득차린 생일상에 모두 놀랐다. 생일에 빠질 수 없는 케이크까지 준비됐다. 김신영과 신지는 "동생밖에 없다"며 부러워했고, 이내 다이어트 경험이 있는 두 사람도 다이어트를 진형 중인 홍선영과 수다를 폭발했다.  

무엇보다, 이하늬가 게스트로 등장, 특히 MC 서장훈은 "이하늬가 가장 친한 여자 배우"라고 소개하며 반가워했다. 서장훈은 “5년 전 예능에서 처음 만나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친해졌다면서, 2014년 MBC 예능 ‘사남일녀”에서 의좋은 남매로 호흡을 맞춘 과거를 회상했다. MC 신동엽도 “서장훈이 진짜 성격이 좋고 털털하다고 칭찬을 했다”고 이하늬의 털털한 성격을 언급,  서장훈은 당시를 떠올리면서 “계속 함께 먹고 자고 하면서 잘 알게 됐다”며 특히 “이하늬가 5일이 지난 후부터 바뀌더라”고 폭로를 시작햇다. 이하늬는 “식욕이 터지는 스타일”이라며 “아침 운동을 하면 조절이 되지만 무너지면 답이 없다”고 나름의 고충을 털어놨다. 서장훈은 “며칠 신경을 쓰지 않으면 얼굴은 커지지 않지만 체격이 커진다”고 거들었고, 이하늬는 “서장훈까지 커질 수 있다”고 센스있게 받아쳐 웃음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올해 첫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을 언급, 이하늬는 “배우들과 방귀를 터서 냄새만 맡아도 누군지 안다는데?”라는 질문에 “어떻게 소문이 난 건가?”라며 민망한 듯 웃었다. 그러면서 “나도 그렇게까지 털털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운을 떼면서 “5개월 넘게 밀착해서 생활을 하다 보니까 견딜 수 없는 생리현상이 있더라”고 인정, "6개월 이상 배우들과 자는 시간 빼고는 같이 생활을 했다, 그러다 참을 수 없는 순간들이 왔다, 남자들이 마흔이 넘으면 괄약근 조절이 힘들어지지 않나. 소리나 냄새 그 결로 누구의 소행인지가 보인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도 “냄새만 맡아도 누군지 다 안다고 들었다”고 거들어 웃음의 쐐기를 박았다.

신동엽은 이하늬에게 김태희 권유로 연예게 데뷔했는지 질문, 이하늬는 "태희언니 없었다면 연예계 일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대학교 같은 동아리 시절 잘 놀던 모습 보고 연예인을 권유했다고 했다. 이하늬는 "너 같은 애가 연예인 해야한다고 했다, 첫 오디션 자리도 주선해줬다"면서 "나에겐 은인같은 언니"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두 사람의 학창시절 인기를 묻자, 이하늬는 "비교할 수 없다"면서 "태희언니는 그야말로 신적인 존재였다, 생생현장 목격담"이라며 입을 열었다. 이하늬는 "언니가 강의실 들어가면 홍해가 가랄지듯 갈라졌다, 만지는 사람도 있어 내가 보디가드 했다"면서 "독보적인 존재, 한 번 뜨면 몇 천명이 모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김보성 영상을 보더니, 자존심때문에 오기를 부린 적 있는지 질문했다. 이하늬는 "너무 많다"면서 
최근 '런닝맨'에서도 이름표를 뜯다가 손가락 기부스를 했다고 고백했다. 이하늬는 "솔직히 안 떼도 되는 건데 이렇게 했어야했나, 차안에서 자괴감에 빠졌다"며 극한 승부욕을 보였고, 이를 본 신동엽은 "예쁜 김보성"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