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원하는 딸 동영상이 父 스마트폰에…日 아동학대 사망 사건 파문



[연합뉴스]






일본에서 10살 여자아이가 가정 폭력으로 숨진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아버지의 스마트폰에서 학대당하는 딸의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이 발견되는 등 충격적인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

10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지바(千葉) 경찰은 숨진 미아(10) 양의 아버지 A(41)씨에게서 압수한 스마트폰에서 미아 양이 학대당하는 상황을 촬영한 동영상을 확보했다.

동영상에는 미아 양이 벽에 선 채 부친에게 구타를 당하면서 "아버지, 미안합니다"라고 울먹이고 애원하는 모습이 들어있다. 미아 양은 결국 아버지의 폭행으로 지난달 24일 밤 자택 화장실에서 숨졌다.

미아 양은 숨지기 전 학교와 아동상담소에 여러 차례 아버지의 학대 사실을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미아 양은 학교에서 설문조사를 실시할 당시 폭행 사실을 알리며 도움을 청했지만, 미아 양의 아버지가 학교 측에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윽박지르자 해당 설문지를 넘긴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가 불거진 뒤 미아 양은 아버지의 협박을 받아 "폭행당했다는 것은 거짓말이었다"는 취지의 글을 아동상담소에 제출했다. 미아 양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진단도 받았지만 아동상담소는 미아 양의 진술서를 안일하게 여겨 부친과 같이 살도록 허용한 것으로 드러나 질타를 받았다.

어머니도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아 양의 어머니 B(31)씨는 경찰에 "내가 (남편으로부터) 맞지 않기 위해 딸 폭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파문이 커지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있어서는 안 될 일로 진정 가슴 아픈 일이다"라며 아동학대 방지책 강화를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뒤늦게 모든 학대 의심사례에 대해 점검하고 아동상담소에 의사와 변호사를 배치해 학대 사건에 대한 개입을 강화하는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