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문재인 대통령, 5년 임기도 못 채울 듯”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제주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9일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제주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루킹’ 이런 얘기 이 자리에서 다 안 하겠다”며 “지금 돌아가는 것 보니까 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다. 한국당도 그런 때를 대비해 대체할 주자를 마련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지지를 호소했다.


오 전 시장은 또 지난 7일 한국당 당 대표 선거 출마 선언 당시 “정치인 박근혜를 넘어서야 한다. 박근혜를 극복할 수 있어야 보수 정치가 부활할 수 있다”고 말했던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내년 총선에서 이기려면 이제 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서 벗어나야 한다고 얘기했더니 비난 댓글이 쇄도하더라”라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짠하기도 하고 고생도 하셨고 역사적으로도 정당하게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게 목표가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의 가치가 국민적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내년 총선에서) 서울에서 이겨야 한다. 박근혜에게서 벗어나지 않으면 유권자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했다. 7일에 이어 재차 ‘탈박’ 주장을 한 셈이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는 확실하게 각을 세웠다. 오 전 시장은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이 탐탁게 생각하든 말든 우리가 벗어나야 할 박 전 대통령을 생각나게 한다”며 “저는 제가 생각하는 보수의 미래인 자유시장 경제 질서라는 가치를 지켜내기 위해 훨씬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에 대해선 “홍 전 대표는 제게 ‘밥상 다 차려놨더니 숟가락만 들고 덤빈다’라고 했다는데 밥솥까지 다 태워 먹은 분이 저한테 그러는 건 좀 아니다”라며 “저는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지역을 제일 많이 다닌 사람이었고, 당적만 회복 안 했을 뿐이지 밖에 있으면서도 늘 한국당과 함께 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