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 바다에 추락…1명 사망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찰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가 바다에 빠져 1명이 숨졌다.

포항 북부경찰서와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2시 30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 바다에 승용차가 추락했다.

차에 탄 2명 중 A(24) 씨는 출동한 해경 대원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운전자 B(25) 씨는 구조돼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B 씨는 포항시 북구 용흥동 한 도로에서 경찰이 음주운전을 단속하자 이를 피해 차를 몰고 빠른 속도로 달아나던 중 동빈내항 앞바다에 추락했다.

음주측정 결과 B 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 이상으로 나왔다.

경찰은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B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는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가 경찰이 쫓아와 도주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