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2018년 BCPNP 3100명

연방이민부가 캐나다 이민을 Express Entry 시스템 중심으로 바꾼지 4년 만에 1월 중 최다 인원에게 초청장을 발송하며 올해를 시작했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는 1월에만 3번의 연방 EE(Express Entry)카테고리 이민신청자에 대해 초청장을 발송했다. 이로써 총 초청장을 받은 신청자는 1만 1150명이었다.



올해 들어 첫 2번은 3900명씩 7800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했는데, 지난 1월 30일에도 3350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했다. 3번째 초청장 발송은 보통 2주에 한번씩 선발하던 것과 달리, 직전 직전 초청장 발송 7일만에 이루어지면서, 이민 CRS(Comprehensive Ranking System) 통과점수도 작년 최저였던 438점으로 낮아졌다.



2017년도에 1월 중 9744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해 최고를 기록했던 1월 중 초청장 발송 기록이 이번에 다시 깨졌다.





연방이민부는 올해를 비롯해 3년간 더 많은 이민자를 받아들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어, 이번 1월 초청자 수가 향후 11개월 동안에도 반영될 전망이다. 그렇다면, 통과점수도 따라서 낮아 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이번에 동점자 처리는 2018년 4월 26일 동부시간으로 오전 5시 46초에 접수한 신청자까지이다.



2015년에 도입된 EE 카테고리가 이제 경제이민의 핵심이 되는 셈이다. 이는 연방뿐만 아니라 주정부지명 포러그램(PNP)도 주EE 카테고리가 위주가 되고 있다.



BC주의 경우 2018년도에 총 3100명에게 주정부 지명 Express Entry BC (EEBC)을 통해 영주권을 획득했다. 이중 숙력노동자(Skilled Worker)가 1999명으로 주류를 이뤘다. 또 유학생학사(International Graduate) 카테고리 대상이 936명, 유학생석사(International Post-Graduate)가 165명이었다.



작년 BC주의 지명을 받아 영주권을 얻은 새 이민자 중 기업가 이민 카테고리 지명자는 61명이었으며, 그냥 숙련노동자는 1699명이었다.



표영태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