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고교 교사가 남긴 유서

[중앙포토]
전북 익산의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가 "동료 교사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1시쯤 익산시 황등면 한 아파트에서 고등학교 교사 A씨(53)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교사가 유서를 통해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B교사에 대한 원망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A교사의 유서에는 "교장·교감 선생님, 교직원, 학생,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과 함께 B교사의 괴롭힘 때문에 이 같은 선택을 했다는 진술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건 당일 학교에 출근해 있다가 오전 10시쯤 자신의 차량을 몰고 학교를 빠져나왔다.

유족에 따르면 A교사는 같은 과목을 담당하는 동료 교사의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는 말을 자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평소 가르치던 과목과는 다른 과목을 맡는 등 업무적으로도 힘들어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경찰은 유족과 동료 교사 등을 상대로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지만, 괴롭힘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없어 수사가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