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니 정훈태, 오늘(12일) 결혼...연예인급 미모의 3살 연하 신부와 웨딩마치

[OSEN=장진리 기자] 몽니의 드러머 정훈태가 결혼한다.

몽니의 소속사 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는 몽니의 드러머 정훈태가 오늘(12일) 3살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몽니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공연을 통해 사랑받는 밴드. 최근에는 대만의 대표 뮤직 페스티벌 '록킹타이충' 무대에 올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몽니의 드러머 정훈태는 오늘(12일) 결혼식을 올리며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3살 연하인 미모의 재원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3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서로 의지하며 예쁜 사랑을 키워왔다"고 밝혔다. 결혼식은 비연예인인 신부를 배려해 비공개로 진행되며, 양가 가족과 지인, 동료 뮤지션들의 축하 속에 조용하고 경건하게 치러진다. 

한편 축가는 14년 간 멤버 교체 없이 꾸준히 활동해 온 몽니 멤버들이 직접 부른다./mari@osen.co.kr

[사진] 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 제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