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당] 또, 하루

하루를 등에 업은

고단한 해가

바다로 숨으면서

바람의 세상이 되었다.

서걱거리는 바람소리

벗어나려고

깊게 깊게 잠수 타다가

섬뜩한 고요 속에

번개처럼 일어나서

숨이 멎는 세상으로

오르는 하루



작은 섬 맑은 얼굴

서두르는 뱃길 따라

갈매기 울음 뿌리면

초대 받은 또, 하루가

펄떡거린다

박선원 / 시인·웨스트체스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