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태우 수사관서 해임"···대검 징계위, 중징계 결정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법원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대검 징계위원회가 11일 '청와대 특감반 비리' 의혹이 제기된 김태우 수사관에게 해임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대검찰청 보통 징계위원회(위원장 봉욱 대검찰청 차장)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에서 보통징계위를 열고 서울중앙지검 소속 김 수사관에 해임 중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과 함께 골프접대를 받은 이모 전 특감반원과 박모 전 특감반원에게는 비교적 가벼운 징계인 견책 징계가 확정됐다.

김 수사관은 총 5가지 혐의로 징계에 회부됐다. 2017년 건설업자인 지인에게 청와대 특감반에 파견해달라는 인사청탁을 한 것을 비롯해 특감반 재직 당시 감찰대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혜임용 시도, 골프 접대 등 향응 수수, 최씨에 대한 경찰청 수사개입 시도, 감찰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공무상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한 혐의 등이다.

이 가운데 공무상비밀유지 의무 위반 혐의는 청와대가 고발해 현재 수원지검에서 수사 중이다.

대검 감찰본부는 지난달 27일 청와대 징계 요청과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감찰을 마친 뒤 김 수사관의 해임을 징계위에 요청했다. 이날 대검 징계위의 징계절차가 마무리 됨에 따라 특감반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한 검찰의 진실규명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수사관은 검찰의 징계절차를 중단해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서울행정법원은 이날 이를 기각했다. 또 국민권익위원회 역시 지난 8일 김 수사관인 낸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 신청'을 이날 기각했다. 김 수사관은 본안 소송을 통해 해임의 적법 여부를 다툴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