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한인여성 지원 강화…한인가정상담소·여성의 전화

MOU 체결…프로그램 등 확대

한인가정상담소(소장.카니 정 조)는 지난 7일 한국 시민단체 '한국 여성의 전화(대표.고미경)'와 가정폭력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한인가정상담소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각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가정 폭력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고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한국과 정보를 긴밀히 교류해 LA 한인사회에서 발생하는 가정폭력에 대한 예방 활동과 피해자 지원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세부 협력 사항으로는 ▶교육 및 트레이닝 프로그램 공유 ▶시범 프로젝트(Pilot project) 및 특별 프로그램 시행 ▶네트워크 확대 ▶사회적 이슈에 대한 동참 및 지지 ▶상호 이벤트 참여 및 지원 ▶가정폭력관련 정보 및 인적교류 활성화 ▶케이스 인계(Referral) ▶사례연구 공유 등이다.

한인가정상담소 김선희 가정폭력부 매니저는 "LA지역의 많은 한인들이 미국보다는 한국 문화에 더 많은 영향을 받는다"며 "미주 한인사회의 가정폭력인식 개선을 위해서는 한인 가정의 특수성에 대한 정서적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카니 정 조 한인가정상담소장은 "두 단체는 지난 1983년에 설립되어 지난 36년간 가정폭력 예방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국과 미주 한인사회가 가정폭력으로부터 보다 안전하고 살기좋은 사회를 만드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국 여성의 전화는 한국 최초로 폭력 피해 여성을 위한 상담제도를 도입하였으며 ▶여성폭력 관련법 및 제도 개선 ▶여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변화 활동 ▶여성주의 의식향상 교육 ▶여성폭력 생존자 지원 활동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회부 황상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