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육상 국가대표팀' 창설

스위스 근위병 주축 60명
올림픽 등 국제대회 출전

미니 국가인 로마 교황청이 처음으로 공식 스포츠팀을 만들었다.

교황청은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약 60명으로 구성된 육상팀을 창설해 향후 국제대회 등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교황청 육상팀은 교황을 경호하는 스위스 근위병, 사제와 수녀 등 성직자, 교황청 경내 약국에서 근무하는 약사, 교황청 도서관에서 일하는 62세의 교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로 채워졌다.

교황청 육상단은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CONI)와의 협약에 따라 이탈리아 육상협회에 소속되며 국제육상연맹(IAAF) 가입도 추진할 방침이다.

교황청은 현재 영국 성공회 교회와의 교류를 위해 축구와 크리켓 등에서 비공식 팀을 보유하고 있으나, 정식 팀을 발족시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청 첫 공식 스포츠팀 단장을 맡은 멜초르 호세 산체스 데 토카 교황청 문화평의회 차관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꿈은 올림픽 개막식에서 선수단의 일원으로 교황청 국기가 휘날리는 것을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교황청 문장이 새겨진 공식 유니폼을 입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교황청 약국의 약사 미켈라 치프리에티는 "우리 팀은 경쟁만을 목표로 삼는 것이 아니라, 문화와 달리기를 통해 인종주의와 모든 종류의 폭력에 대한 저항과 연대라는 메시지를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청 육상팀 선수들은 아르헨티나의 군부 독재 치하에서 실종된 아르헨티나 장거리 육상선수 미겔 산체스를 기리기 위해 오는 20일 로마에서 열리는 10㎞ 마라톤 레이스에 참여하는 것으로 공식 데뷔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