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전쟁' 美 무역적자 10년만에 최대…10월 555억弗

대중 무역적자도 급증세…1~10월 누적 4천208억弗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무역적자가 10년 만의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0월 상품·서비스 수지 적자가 555억 달러(약 62조 원)로, 전달보다 9억3천만 달러(1.7%) 증가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전망치 550억 달러를 웃도는 동시에, 지난 2008년 10월 이후로 가장 많은 금액이다.

수출이 0.1% 감소하고 수입은 0.2% 증가했다.

미·중 관세갈등의 타격을 받은 대두(콩), 항공 부품 등의 수출이 줄었다. 반면 미국의 탄탄한 내수소비와 고용 호조, 임금 상승세와 맞물려 수입은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은 심화하면서 올해 들어 누적 적자액이 4천억 달러를 넘어섰다.

대중(對中) 무역적자는 9월 402억 달러에서 10월 431억 달러로 29억 달러(7.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대중 무역적자 누적액은 4천208억 달러로 불어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급증한 규모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재개된 시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지표"라고 평가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