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우기 찾아온 남가주, 비 피해 조심

남가주가 본격적인 우기에 들어갔다. 올해 우기는 태평양에서 발생한 폭풍우가 남가주로 향하면서 시작됐으며 이번 주에는 지역에 따라 오늘 밤에서 금요일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우량은 0.33~1.25인치로 많지는 않지만 산간 지역에 눈까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극심한 교통체증과 산사태 피해도 예상되고 있다.

일년 내내 가뭄이 일상화되어 있는 있는 가주에서 비는 반가우면서도 조심해야 하는 손님이다. 특히 올해 가주는 그 규모와 피해 정도, 발생 건수에서 최악의 산불을 겪었다. 풀과 덤불, 나무가 불에 탄 산불 피해 지역은 빗물을 머금을 힘이 사라져 산사태 우려가 커졌다. 따라서 시민들뿐 아니라 주와 카운티, 시 정부는 더욱 더 철저하게 안전 대책을 세워 비로 인한 추가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올해 산불에서는 유난히 거주 지역의 피해가 컸다. 이런 지역에 산사태까지 나면 피해 복구와 재해 극복은 더 어려워진다. 산불 피해지역이 아니더라도 산사태 취약 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은 경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유사시 대처 요령을 미리 알아두는 한편 가족끼리도 이를 충분히 공유해야 한다. 자연의 힘은 생각보다 강하다. 대처법을 잘 알아둬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우기가 짧고 강우량이 적은 남가주는 조금만 비가 내려도 도시 시스템이 마비되곤 한다. 출퇴근 길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이 때문에 교통체증이 더 악화하는 상황도 반복된다. 지난달 29일 4시간 강우에 LA카운티 교통사고 건수는 365건이나 됐다. 빗길 운전을 할 때는 조금 일찍 출발하고 헤드라이트를 켜고 속도를 줄이고 방어 운전을 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

집 안팎을 잘 살펴 비 피해가 없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평소 잊고 지냈던 시설물도 한 번 더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지붕이 새는지, 처마 물받이가 낙엽 등에 막혀 있지 않은지, 배수로는 잘 확보돼 있는지 둘러봐야 한다. 철저한 대비만이 반가운 비를 더 기쁘게 맞을 수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