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폭행 피의자, 경찰서 화장실서 돌연 극단적 선택

[뉴스1]

서울 한 경찰서에서 음주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던 5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5분께 서울 강동경찰서 형사과 피의자대기실 내 화장실에서 A(59)씨가 숨졌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17분께 지하철 5호선 열차 안에서 옆자리에 앉은 20대 남성 B씨를 아무 이유 없이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피의자였다.

그는 상일동역에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고, 피해자 B씨와 함께 파출소 조사를 받은 후 9일 0시 52분께 강동경찰서 형사과로 이송됐다.

경찰은 절차에 따라 피해자 B씨를 먼저 조사했고, A씨는 피의자대기실에 인치시켰다.

강동경찰서 형사계 피의자대기실은 보통 경찰서처럼 형사계 안에 있고 유치장과 달리 낮은 펜스 정도만 있으며, 문을 닫을 수 있는 화장실이 있다.

인치된 채로 1시간여 조사를 기다리던 A씨는 화장실에 들어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25분가량 지난 새벽 2시 39분께 A씨를 발견했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구급차를 불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A씨는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폭행 사건 당시 술에 많이 취한 상태였고, 경찰서에 와서도 계속 졸다가 나중에는 누워서 자는 모습이었다”며 “술을 마신 상태여서 화장실도 계속 갔는데, 이 때문에 화장실에 가는 것을 수사관이 특별히 의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의 폭행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하고, 사인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10일 부검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감찰 기능에서는 해당 사건 담당 수사관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