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해촉’에 류여해 “임명한 김병준 책임져야…함께 물러나라”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한 것과 관련해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책임을 촉구했다.

9일 류 전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에 분란을 일으킨 전원책 변호사를 조강특위 위원으로 임명하고 전권을 주었던 것은 김병준 위원장 당신 책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얼렁뚱땅 넘어가려 하지 말고 셀프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며 “이제 전원책 변호사와 함께 손잡고 물러나라”고 말했다.

또한 류 전 최고위원은 다른 글에서 “전권 준다고 십고초려해 모셨다더니 달랑 문자로 해촉했다”라며 “차도살인하려다 언론 관심을 빼앗기니 용심이 절로 나서 전 변호사를 잘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류 전 최고위원은 “홍준표한테 배웠나 보다. 아바타 설 맞나 보다. (김병준) 전당대회서 뽑힌 당 대표자인 줄아나 봐. 자신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저에게 바로 외부위원을 선임해 일정에 차질 없게 해 달라고 지시했다”며 “바로 위원 1인을 선임해 비대위와 협의하고, 조강특위를 정상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후임 물색은 끝났고, 본인의 동의와 당내 절차만 거치면 빈자리는 채워지리라는 것이 김 사무총장의 설명이다.

이에 전 위원을 발탁했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별도로 입장문을 내고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경위야 어찌 됐든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전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