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상식] 색과 모양 다른 '경고등' 이유부터 알고 대처해야

자동차가 이상 신호를 보낼 때 그 기호의 뜻을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면 당황하기 쉽다.

자동차 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로운 경고등 기호가 등장하는 등 평소 차를 잘 알고 있다고 믿다가도 경고등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하면 문제가 커질 수 있다.

먼저 자동차 경고등의 유래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자동차가 굴러감에 있어서 엔진과 변속기, 브레이크만 있다면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 과거엔 이들 장치의 진단을 주로 정비사의 지식이나 매뉴얼에 의지했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자동차에 전자제어 시스템들이 적용되면서 정비사의 감보다 'OBD'라고 불리는 자기진단 장치를 통해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ODB는 차량에 이상이 발생하면 계기판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정비사들은 ODB 스캐너를 통해 경고등이 주는 코드를 확인해 차를 수리한다.

자동차 경고등은 이상 등급에 따라 '빨강, 노랑, 초록(파랑)' 세 가지 색으로 구분할 수 있다. 빨간색 경고등은 차량 운행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들이 문제가 생겼을 때 볼 수 있다.

여기에는 냉각수 수온, 배터리, 엔진오일, 도어 열림, 안전띠 미착용 등이 포함된다. 노랑은 일반 주행에 곧바로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유의해서 살펴봐야 할 경고를 담고 있다.

차를 바로 세우거나, 토잉트럭을 부를 정도가 아니니 크게 긴장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여기에는 타이어 공기압, 자세제어 장치 작동, 연료 및 워셔액 부족 경고등이 포함된다. 이는 추후 시간을 마련해 손쉽게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다.

초록으로 표시되는 경고등은 주로 차량의 현재 운행 상태를 나타낸다. 파란색으로 표시되기도 하며 상향등 작동, 방향지시등, 주행 모드 등을 표시할 때 쓴다. 최근 디지털 계기판을 갖춘 모델의 경우는 초록색 경고등이 가진 뜻을 보다 이해하기 쉬운 비주얼로 표현하기도 한다. 초록색은 주로 운전자가 작동했거나 의도했기 때문에 나타나는 경고등인 셈이다.

한편 차량마다 다른 경고등 기호를 쓰는 경우엔 난감할 수도 있다. 차량 경고등은 국제 ISO 표준으로 크게 다르지 않은 모양으로 통일해서 사용하고 있다.

경고등의 모양과 그 뜻이 담고 있는 이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자동차를 살 때 함께 제공하는 차량 매뉴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제조사별 모델, 기능에 따라 일반적으로 볼 수 없는 경고등이 있을 수 있으니 평소에 이들 경고등의 색깔과 기능, 모양 등을 알고 있다면 안전운전에 도움이 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