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위성TV 가입자 이탈 가속화

3분기만 110만명 떠나
비싼 서비스 요금 이유
스트리밍 업체는 급증

케이블·위성TV 가입자 수가 빠른 속도로 줄고 있다. 소비자들은 상대적으로 요금이 저렴한 스트리밍 서비스로 옮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블TV 업체인 컴캐스트 본사 모습. [AP]

케이블·위성 TV 가입자의 이탈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반면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자는 늘고 있어 대조를 이뤘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3분기(7월~9월)에만 110만 명의 케이블·위성 TV 가입자가 서비스를 해지했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규모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게 텔리커뮤니케이션 리서치그룹 '모펫네이선슨(MoffettNathanson)'의 설명이다.

위성 TV인 디시네트워크는 이 기간 34만1000명의 가입자를 잃은 반면, 스트리밍 서비스인 슬링 TV는 2만6000명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했다. 디렉TV를 인수한 AT&T도 동일 기간 29만7000명이 위성서비스를 해지했지만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렉TV 나우의 가입자는 4만9000명이 늘었다. 즉, 위성TV 업체에서만 3개월 동안 72만6000명이 떠난 것이다.

또 AT&T 유버스와 버라이즌 파이오스 등 텔레콤 TV서비스 업체의 가입자 수도 10만4000명 정도 감소했으며 케이블TV의 경우엔 29만3000명이 서비스를 해지했다. 케이블TV 업체 중에서는 10만6000명이 떠난 컴캐스트가 가장 타격이 컸다.

모펫네이선슨의 한 애널리스트는 케이블TV의 가입자 이탈 현상은 소비자들이 가격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NFL, MLB, NBA 등 스포츠 전문 인터넷TV인 푸보TV(FuboTV)의 경우, 가입자가 25만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2배나 급증했다. 또 유튜브TV의 가입자도 80만 명이 넘고 플레이스테이션 뷰(Vue)도 5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달 전 훌루(Hulu)TV는 가입자 100만 명을 달성했다고 발표하는 등 스트리밍 TV 업계는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난 2분기 케이블TV 가입자 이탈 현상이 둔화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이는 신규 가구 유입 때문에 잠시 주춤했던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경제부 진성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