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물 많이 공급되길 희망해요"

사별한 아내 유지 받들어 나눔 이어가는 조세원씨
5만 달러 상당 성탄 장식품 소망소사이어티에 기부
소망홀서 50% 할인 판매 통해 소망우물 기금 조성

소망 우물 기금 마련을 위해 고인이 된 아내 조자경(왼쪽)씨가 운영하던 매장을 정리하며 5만 달러 상당의 크리스마스 장식품을 기증한 조세원씨. 오른쪽 사진은 소망홀에 마련된 특별 판매 코너. [소망 제공]

한인 시니어의 섬김의 삶이 동역자였던 아내와 사별 후에도 이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애너하임에 거주하는 은퇴 엔지니어 조세원(84)씨.

조씨는 결혼 51년 만인 지난 2016년 암투병 끝에 고인이 된 아내 조자경(77) 권사가 생전에 운영하던 홀마크(Hallmark) 매장을 정리하면서 5만 달러 상당의 크리스마스 장식품 120상자를 소망소사이어티(이사장 유분자, 이하 소망)에 기부했다.

조씨는 "아내의 유지를 받들어 기부한 장식품들의 판매수익으로 아프리카에 생명의 물을 더 많이 공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4월부터 소망 지원에 나선 조씨 부부는 지금까지 매칭펀딩 기금 조성을 통해 총 5개의 소망우물을 아프리카 차드와 말라위 지역에 기부한 바 있다. 또한 이들 부부는 OC영락교회, 하나로교회, OC제일교회, 얼바인온누리교회를 섬기며 23년간 홈리스 사역을 통해 사랑을 나누는 봉사의 삶을 살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뜻밖의 기부 선물을 전달 받게된 소망 측은 지난 6일 사이프리스 소망홀(5836 Corporate Ave. #110)에 크리스마스 장식품 특별 판매 코너를 마련하고 내달 21일까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에 들어갔다.

소망의 유분자 이사장은 "소망우물 하나당 적어도 1000여명이 혜택을 받으니 두분이 벌써 5000명에게 생명의 물을 제공한 셈이다. 이번에 기부받은 장식품 판매 수익으로 또 아프리카 차드의 수천명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이분들처럼 아름다운 기부를 할 수 있는 기운이 한인 커뮤니티에도 많이 퍼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구매를 원할 경우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소망홀을 방문하면 전시된 장식품들을 직접 살펴보고 종류에 따라 정가에서 50% 할인된 5~30달러 사이에 구입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562-977-4580)으로 하면 된다.

OC취재팀 박낙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