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미국 교포 'LA→인천' 기내서 유리창 깨고 난동(종합)

폭언·욕설·기물파손 혐의로 경찰에 인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떠나 인천에 도착한 대한항공기에 탑승한 30대 한국계 미국인이 기내 유리창을 깨는 등 폭력적인 행위를 해 경찰에 넘겨졌다.

8일 대한항공[003490]과 승객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0시 40분 LA 공항을 떠나 7일 오전 5시 1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012편 탑승객 A씨가 비행 도중 기내에서 폭언, 폭행, 자해, 협박, 항공기 파손 등 소란을 일으켰다.

승객과 승무원 증언 등을 종합하면 A씨는 LA 공항 출발 전부터 걸음걸이가 이상했고, 기내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고 자신의 머리를 때리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다.

A씨는 탑승 직후 주류 제공을 요구했으나 A씨의 이상 행동을 주시하던 승무원이 이를 거절하자 욕설을 하는 등 폭력적인 성향을 보이기 시작했다.

A씨는 지속적으로 기내 벽을 때리고 승무원에게 폭언과 위협적인 행동을 해 승무원의 경고를 받았다.

A씨는 승무원들이 제지하면 잠시 이상 행동을 멈췄다. 하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면 다시 혼잣말을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등 주변 승객을 불안하게 했다.

대한항공은 A씨가 승무원 제지에는 지속적으로 따라 통제가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 A씨를 전담하는 남성 승무원을 지정하고 A씨를 뒷편 공간으로 유도해 이상 행동에 대응했다고 밝혔다.

A씨는 여객기 뒷편 공간에서도 스탠드를 파손하는 등 행위로 승무원의 강력한 경고를 받았다.

인천 착륙 직전에는 자신의 태블릿PC를 여객기 창문에 던져 창문을 깨뜨리기도 했다.

A씨는 인천 착륙 직후 난동승객 보고를 받고 대기 중인 공항경찰대에 넘겨졌다.

A씨가 술이나 약물에 취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다른 승객의 피해가 없도록 주변 승객의 좌석을 재배치하며 기내 안정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기내에서 다수의 승객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는 근절돼야 한다"며 "A씨에 대한 항공기 탑승거부(NO FLY) 적용을 검토하는 등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