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뒤 도쿄 올림픽 야구 빅리거 출전 금지하기로

일본대표팀 에이스 출신인 LA 에인절스의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3)가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비협조에 따라 2년뒤 모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하게 됐다. [AP]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논란 끝에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여름올림픽 참가를 허가하지 않을 방침이다.

MLB.com의 칼럼니스트 존 모로시는 7일 "빅리그 사무국이 40인 로스터 밖에 있는 선수들에게만 올림픽 본선ㆍ예선 출전자격을 부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설령 이같은 조건을 충족시키더라도 선수별로 구단의 허락이 추가로 필요하다.

프로농구(NBA)ㆍ북미 아이스하키(NHL)와는 달리 메이저리그는 그동안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를 제한해 왔다. 한국이 금메달을 획득한 2008년 베이징 대회를 마지막으로 야구가 올림픽에서 쫓겨난 이유도 메이저리거들의 불참이 가장 큰 이유였다.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야구가 정식 종목으로 다시 복귀했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거 참가가 허용되지 않으며 향후 종목의 잔류 여부가 불투명하게 됐다. 본선 출전과 예선참가도 허용되지 않는 올림픽에서 예선전은 모두 5장의 티켓을 놓고 벌어지게 된다.

2019년 11월에 벌어지는 제2회 프리미어-12 대회에서 2장의 주인공이 가려진다. 세계 야구-소프트볼연맹 랭킹 상위 12개국이 출전하는 이 대회에서 미주 1위ㆍ아시아-오세아니아 1위가 출전권을 가져간다. 개최국 일본은 자동출전권을 이미 확보했다. 나머지는 지역 예선을 치른다.

2020년 2월 아프리카-유럽 예선과 미주 예선이 열리며 3~4월 최종 예선 토너먼트가 치러진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