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스 시민권 문항' 소송 연방법원 첫 심리

추방 우려로 수백만명 불안
이민단체들 "인종차별" 반발

2020년 센서스에 시민권 여부를 묻는 문항을 추가하겠다는 상무부의 계획에 대해 제기된 소송의 심리가 5일 시작됐다.

뉴욕을 비롯한 18개 주와 워싱턴DC가 함께 제기한 이번 소송은 맨해튼 연방법원에서 열렸다. 이번 소송에는 특히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이 법정에 출석해 센서스에 시민권 문항을 추가하게 된 경위에 대해 증언한다.

뉴욕이민자연맹(NYIC)을 포함한 다수 이민자권익단체들은 이날 심리 시작 전 맨해튼 연방법원 앞에서 집회를 개최해 센서스 시민권 항목 추가는 인종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이민자권익단체인 '메이크 더 로드(Make the Road)'의 관계자는 "이민자 커뮤니티를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트럼프 행정부 때문에 모든 이민자와 가족, 불법청년추방유예(DACA) 수혜자들 등이 불안에 떨고 있다"며 "센서스 시민권 항목 추가가 현실화되면 이민자 수백만 명이 모두 센서스 조사 참여에 주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센서스국을 관할하는 상무부는 지난 3월 연방투표법의 엄정한 집행을 위한 법무부의 요청에 따라 2020년 센서스에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문항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을 촉발시켰다.

박다윤 park.dayu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