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개발 고수들 다 모여라"

한인사회 첫 해커톤
소캘K그룹 등 주관
오는 11월17~18일

오는 11월17일부터 양일간 해커톤을 개최하는 관계자들. 왼쪽부터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김선호 박사, 소캘K그룹 김장원 박사.

"IT계의 진정한 고수를 찾습니다."

소캘K그룹이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남가주 지부(KSEA-SC), 중앙일보와 공동으로 한인사회에서는 처음으로 연례 해커톤(hackathon) 행사를 LA총영사관과 비영리단체 소다비(SoDavi) 후원으로 오는 11월17일부터 양일간 중앙일보 지하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해커톤은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의 프로그래머나 관련된 그래픽 디자이너, 사용자 인터페이스 설계자, 프로젝트 매니저 등이 단시간내에 집중적으로 작업해 성과를 보여주는 소프트웨어 개발 행사다. 대개 하루가 아닌 2~3일간 진행된다.

주류사회 IT기업의 경우 개발자 채용의 한 방법으로 널리 이용하고 있다. 이런 해커톤이 널리 개최되는 이유는 장시간 개발로도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지만 제한된 시간을 지키며 개발하는 경우에도 의외로 아주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소캘K그룹의 김장원(카나리아 스피치 VP)씨는 "한인사회에서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프레젠테이션 행사는 여러 번 있었지만 해커톤은 처음"이라며 "한인 프로그래머나 개발자들이 한인사회에서 기회를 얻을 수 있는 첫 행사가 될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소속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한 김선호 박사는 "그동안 소캘K그룹, 소다비 등 여러 단체가 만들어졌지만 실제 실력을 겨루는 행사는 많지 않았다. 실제 행사에는 개발자 이외에도 이 분야에서 창업할 계획을 갖고 있는 창업희망자들이 참관도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번 행사를 통해서 서로 호흡을 맞출 수 있는 팀이 탄생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최 측은 소캘K그룹의 첫 오픈 행사인 덕분에 자유 주제로 기존 진행 프로젝트도 참가가 가능하는 등 매우 유연한 대회 규칙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일 현장에서 팀을 이룰 수도 있고 사전에 팀을 조직해 참가도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선착순 80명에게만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참관도 50명만 가능하다. 참가비는 학생 10달러, 일반인 20달러, 참가자는 학생 15달러, 일반인 30달러다. 신청은 오는 11월11일 오후11시30분까지다.

▶참가신청: http://bit.ly/2018_SoCal_Hackathon

▶문의: jamesjangwonkim@gmail.com

사회부 장병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