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회계연도 들어서도 우선일자 제자리 걸음

11월중 영주권 문호 발표
취업이민 1순위 모두 동결

새 회계연도에 들어서도 영주권 문호가 넓혀지지 않고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국무부가 11일 발표한 11월중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은 접수가능 우선일자가 모두 동결됐으며 비자발급 우선일자도 3~5주 진전하는 데 그쳤다.

<표 참조>

취업이민에서도 1순위(세계적으로 유명한 특기자나 다국적기업의 간부급 직원)의 비자발급.접수가능 우선일자가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발표돼 단 하루도 나아가지 못했다.

가족이민에서는 두 달 전 2년 2개월 급진전했다가 지난달 3주 진전해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던 2B순위(영주권자의 성인미혼자녀)가 5주 진전하는 회복세를 보였으며 지난달에 한 달 진전했던 4순위(시민권자 형제자매)도 5주 진전해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 들어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 지난 달에는 가장 큰 폭인 7주 진전했던 1순위(시민권자의 성인미혼자녀)는 이번 달 3주 진전하며 다시 답보상태를 보였다.

또 올 들어 좀처럼 한 달 이상 진전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2A(영주권자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순위도 3주 진전에 그쳤다.

뿐만 아니라 지난 8월중 문호부터 6주 진전과 후퇴를 반복해 온 3순위(시민권자 기혼자녀)도 겨우 3주 진전하는 데 머물렀다.

일부 순위에서 지속적으로 동결됐던 가족이민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이번 달 모든 순위에서 동결되는 최악의 상황을 보였다.

취업이민은 다른 모든 순위에서 비자발급.접수가능 우선일자가 모두 오픈됐으나 8월 영주권 문호부터 우선일자가 적용된 1순위는 여전히 수요가 몰리면서 이번 달에는 아예 전면 동결됐다.

취업 1순위의 우선일자 적용 해제는 최소한 올 연말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기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