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교과서 한국 엉터리 소개 수두룩…4년간 1천507건

김해영, 한국학중앙연구원 분석 자료 인용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12일 "외국교과서에서 한국 관련 내용 오류가 4년간 1천507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원은 '한국바로알리기사업'을 통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외국교과서 1천707건을 검토, 그중 1천507건의 내용 오류 또는 누락을 발견했으며, 772건의 내용을 바로잡았다.

예를 들어 대만, 터키, 이스라엘, 우루과이, 미국 등의 교과서는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 표기했다. 크로아티아 교과서는 한국이 중국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썼고, 스페인 교과서는 남한이 영양 부족에 시달리는 반면 북한은 영양 섭취 상태가 매우 좋다고 소개했다.

또한 스페인 교과서는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을 3천~1만달러로 표기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에 대한 외국인들의 시선이 왜곡되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han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