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4 해제' 제동 건 트럼프…청와대 "한미 협의로 진행한다는 뜻"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해 "미국의 승인 없이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자 청와대가 해명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한미 사이에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접촉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복했다.

한편 강 장관은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5·24 조치 해제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관계 부처와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