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등록 블룸버그…2020년 대권 도전 포석?

중간선거도 총력 지원

마이클 블룸버그(76·사진) 전 뉴욕시장이 17년 만에 민주당원으로 재가입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10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뉴욕주 유권자 등록서를 작성하는 사진을 올리며 "오늘 민주당원으로 재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역사의 핵심은 양당 중 한쪽이 헌법을 위협하는 자들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했다는 것"이라며 "나는 2년 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 위협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고 공화당과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국가의 견제와 균형 역할을 해야 한다. 지금 그것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젊은 시절부터 줄곧 민주당원으로 지내다가 2001년 공화당으로 당적을 바꿔 뉴욕시장에 당선됐다. 재임 도중인 2007년 탈당해 줄곧 무소속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그가 민주당원으로 등록하면서 2020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민주당 후보 자리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과거 여러 차례 무소속 후보로 대선 출마를 고려했던 그가 차기 대선에는 기성정당 후보로 출마해야 한다는 생각을 굳혔다는 것이다.

그는 이달 초 상원 민주당 지원을 위한 수퍼팩에 2000만 달러를 기부했고 11월6일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의 당선을 돕기 위해 최대 8000만 달러를 쓰겠다고 약속했다. 미디어기업 블룸버그통신의 사주인 블룸버그 전 시장은 보유 재산이 500억 달러에 이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