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에 대한 열정을 포기하지 않았던 남가주한인미술가협회 50회 정기전

초대작가. 왼쪽부터 임규삼ㆍ황하진ㆍ김봉태 작가의 작품.

초대작가. 왼쪽부터 현혜명ㆍ강태호ㆍ김휘부 작가의 작품.
1964년 발족, 올해로 54주년
위상학 초대회장부터 36대까지

임규삼·황하진 등 초대작가 10명
회원작가 68명 작품 함께 전시

19일부터 LA한국문화원서
오프닝 리셉션 오후 7~9시


'50회'. 설명이 필요없는 숫자다. 그 숫자만으로도 많은 것들을 짐작할 수 있어서다. 먼 타국에서의 고된 일상에서 붓을 놓지 않고 예술에 대한 열정을 포기하지 않았던 한인 작가들. 그들이 있어서 가능한 숫자다. 남가주한인미술가협회(이하 미협.회장 미셸 오) 50회 정기전이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LA한국문화원에서 열린다.

올해가 딱 50회째다. 1964년에 발족한 미협은 같은 해 제1회 회원전을 시작으로 지난 54년간 50회의 정기전을 열며 왕성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정기전은 50회를 맞이하는 특별한 전시인 만큼 68명의 회원작가들 외에도 미협에서 활동했던 10명의 원로 작가들의 작품을 함께 전시한다.

미셸 오 회장은 "회원작가와 초대작가를 포함해 총 78명이 참여한다"며 "54주년을 맞은 미협의 발자취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그 어느해보다 뜻깊은 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초대작가로는 임규삼·황하진·수 김·김봉태·강태호·김휘부·김희옥·송재광·유제화·현혜명 작가 등이다.

미협은 1964년 '나성한인미술가협회'로 발족해 1970년 '남가주한인미술가협회'로 개칭했다. 이후 54년간 정기전과 그룹전을 통해 한인 작가들의 작품활동과 전시를 적극 지원해 왔다.

오 회장은 "전시회를 준비하기 위해 미협의 발자취를 거슬러 올라가면서 선배들의 노고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감사'라는 단어가 마음에 가득 차오른다"며 "이번 전시는 독특한 환경 속에서도 작품 창작의 의지를 계속 이어온 멋진 작품들과 50회라는 숫자속에 녹아있는 열정과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 회장은 이어 "미협의 활동은 회원들을 지원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한편에서는 재능기부를 통한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어린이 미술사생대회' 19회, '어린이 미술 공모전' 24회 그리고 차세대 아티스트를 발굴하는 '대학생 공모전'을 3회 개최하며 한인 커뮤니티에 가깝게 다가섰다. 또 4·29 폭동 때는 폭동 피해자들을 위한 기금 모금 마련 특별전시회를 개최하고 1995년에는 한흑간의 갈등을 완화하기 위해 흑인커뮤니티와 함께 3번의 특별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오 회장은 "미협을 반세기 넘게 지키느라 선배 작가들이 많은 고생을 했다. 특히 많은 나이에도 후배들을 위해 중심이 되어 꿋꿋이 협회를 지켜준 선배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하고 "앞으로 또 다른 반세기를 이어가기 위해 젊은 작가들이 많이 영입하고 주류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정기전에 참여하는 회원 작가는 이우인·이나경·장사한·김성일·이미정·서진호·양민숙·이혜숙·자넷 서·김경애·박영구·노희자·이정미·조분연·성혜영·이승규·박미경·김유경·박다애·이사베리아·이종남·최성호·신윤주·써니 김·곽실비아·조민·김원실·정인옥·김인철·김영식·주선희·전미영·성수환·장정·조상연·에스더심·신정연·김천애·김혜영·조현숙·오지영·종한·강영일·윤태자·정니나·김연숙·이부남·한석란·제인 장·김현숙·배예리·황수잔·유기자·최윤정·김진실·문미란·임혜경·한옥가·김종성·백혜란·김윤진·남궁경·박영국·윤영은·김소문·그레이스 임·이진희·미셸 오 등 68명이다.

오프닝 리셉션은 19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주소: 5505 Wilshire Blvd. LA

남가주 한인미술가협회 역대회장

초대회장 위상학(1964년)

2대 김봉태

3대 황하진(1978년)

4대 배영선(1979년)

5대 김봉태(1980년)

6대 김휘부(1981년)

7대 강태호(1982년)

8대 김소문(1983년)

9대 이은규(1984년)

10대 이우인(1985년)

11대 이규정(1986년)

12대 송재광(1987년)

13대 황하진(1988년)

14대 배영선(1989년)

15대 김휘부(1990년)

16대 이우인(1991년)

17대 강태호(1992년)

18대 김성일(1993년)

19대 김소문(1994년)

20대 잉춘복(1995년)

21대 바비 고(1996년)

22대 송재광(1997년)

23대 황하진(1998년)

24대 김성일(1999년)

25대 변정국(2000년)

26대 양민숙(2001년)

27대 조현숙(2002년)

28대 제인 장(2003년)

29대 김원실(2004~5년)

30대 김 수(2006~7년)

31대 손영숙(2008~9년)

32대 조현숙(2010~1년)

33대 박영국(2012~3년)

34대 최윤정(2014~5년)

35대 김종성(2016~7년)

36대 미셸 오(2018년)

회원 작품. 왼쪽부터 김소문ㆍ박영국ㆍ주선희 작가의 작품.

회원 작품. 왼쪽부터 장정ㆍ이우인ㆍ윤태자 작가의 작품.


사회부 오수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