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교황 평양오시면 열렬히 환영"

문 대통령이 방북시 제안하자
"초청 의사 꼭 좀 전달해달라"
성사되면 북한땅 밟는 첫 교황

문재인 대통령이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평양으로 초청하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전달할 것이라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9일(한국시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일정을 발표하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의 뜻을 전달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 정오에 문 대통령과 교황청에서 개별 면담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 면담 하루 전인 17일 오후 6시에는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교황청 국무원장 주재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가 진행된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 기간 중에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먼저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반도 평화 번영에 관심이 많다. 프란치스코 교황을 한번 만나 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대화 내용을 직접 김 대변인에게 전달하고 발표를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서 김희중 대주교가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제가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말했을 때도 허리를 숙이면서 "꼭 좀 전달해 주십시오"라고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때도 김대중 전 대통령이 권유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당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북 초청 의사를 밝혔으나 실제 방북은 이뤄지지 않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만약 평양 땅을 밟는다면 역대 교황 가운데 처음 북한을 방문하는 것이 된다.

교황청은 아직 이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고, 교황의 바쁜 스케줄을 고려할 때 교황의 평양 방문 가능성을 섣불리 예단하기 어렵다는 것이 교황청 외교가의 전반적인 시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평소의 각별한 한반도 사랑과 함께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 화해를 위해 워낙 큰 관심과 지지를 표명해온 점에 비춰볼 때 교황이 평양 방문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취임 이듬해인 2014년 8월에는 한국 천주교회의 초청에 응해 4박 5일 동안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한편 교황이 가장 바쁜 시기에 문 대통령과의 면담 시간을 정오로 잡은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3~4년에 한 번씩 열리는 교황청의 가장 큰 행사로 꼽히는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가 지난 3일 개막해 오는 28일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즉위 이후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교황이 면담 시간에서부터 문 대통령과 충분히 대화하겠다는 각별한 배려가 드러난다는 것이 이곳 외교가의 해석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13~21일 7박9일 일정으로 프랑스·이탈리아·교황청·벨기에·덴마크를 방문한다.

위문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