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가 강타한 플로렌스, "영향권 지역 홍수 피해 주의해야"

노스캐롤라이나 주민 '찰스 픽'씨가 자동차 안에서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플로렌스가 노스캐롤라이나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영향권 지역의 홍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플로렌스는 시속 90마일의 강풍과 많은 양의 비를 뿌려대고 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가장 심각한 위험은 폭우를 동반한 플로렌스가 천천히 이동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주말 내륙으로 이동하면서 엄청난 홍수를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국립허리케인센터의 데니스 펠트겐은 "허리케인으로 인한 사망의 90%가 홍수와 관련돼있다"며 "토요일까지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버지니아 남부 해안가도 위험지역이다. 정전 등 비상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버지니아주에서는 400명의 주민이 대피소에서 지내고 있다. 버지니아주 재난관리부의 제프 스턴 코디네이터는 "다음주까지 계속 플로렌스를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랠프노텀 버지니아 주지사도 "지금은 경계심을 늦출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메릴랜드주도 주 비상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심재훈 shim.jaehoon@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