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동남부 상륙…'재앙적 폭우' 퍼붓는다

카테고리 4등급서 2등급 약화
시속 100마일 강풍 동반 이동
기상청 최대 강우량 1m 예보
항공기 1200여편 무더기 결항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을 앞둔 13일 노스캐롤라이나 에메랄드 해안의 보그 피어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AP]

동남부 해안가가 13일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었다. 카테고리 4에서 2로 낮아졌지만, 저지대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니아주, 버지니아주, 메릴랜드주, 조지아주와 재난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13일 오후 6시(동부시간) 플로렌스는 노스캘로라이나 해안도시인 머틀비치 동남쪽 해상 160마일까지 접근했다. 플로렌스는 바람세기가 다소 약해져 카테고리 4등급에서 일반 허리케인인 2등급으로 줄었다. 하지만 여전히 시속 100마일의 풍속으로 서북서 방향인 동남부 해안가를 향해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는 14일 오전 5시(동부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에 상륙한 뒤 서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됐다. 15일 오전 5시 사우스캐롤라이나 컬럼비아, 16일 오전 5시부터는 조지아주 애틀랜타까지 영향을 미치겠다. 이후 플로렌스는 내륙을 따라 북상해 18일 오전 5시까지 테네시주, 켄터키주, 웨스트버지니아주, 오하이오주까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2등급이 된 플로렌스가 느린 속도로 따뜻한 해상을 지나면서 세력은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플로렌스는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의 일부 지역에 최대 40인치(1)의 비를 뿌리고, 해안가엔 13피트(4) 높이의 폭풍해일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2층까지 미칠 수 있는 높이로, 건물 수만 채가 홍수에 잠길 수 있다. CNN 위성사진에 따르면 플로렌스는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돌며 노스캐롤라이나 해안가 전역을 덮을 만큼 비구름을 형성하고 있다.

한편 캐롤라이나 지역 학교·사업체· 공공기관 등은 일제히 문을 닫았고, 전국적으로 항공기 1200여 편이 결항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사회부 김형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