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를 못 참는 트럼프, JP모건 다이먼에 "얼간이"

제이미 다이먼과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대선에서 맞붙으면 자신을 이길 수 있다고 발언했다 취소한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에게 트윗 펀치를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뱅커인 다이먼이 대선에 출마하는 데 있어서의 문제는 그가 재능과 지성이 없고, 말솜씨가 없는 연사이며, 신경과민의 얼간이(nervous mess)라는데 있다"면서 "그렇지만 않으면 그는 훌륭하다"고 비꼬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나의 위대한 경제 정책'으로 많은 은행가와 다른 사람들을 실제보다 더 스마트하게 보이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다이먼이 자신보다 더 스마트하다고 언급한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다이먼은 전날 JP모건의 도시 경제개발 프로그램 행사에 참석해 "나는 트럼프를 이길 수 있다. 나는 그만큼 터프하고, 그보다 스마트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가 한 시간도 안 돼 회사를 통해 성명을 내고 "나는 그 말을 하지 말았어야 한다. 나는 대통령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모든 진영이 협력해 큰 문제들을 해결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좌절했다"고 발언의 배경을 설명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