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민 우선일자 소폭 진전…취업 1순위 계속 발 묶여

일부 종교·투자이민 불가

지난달 대거 동결·후퇴했던 가족이민 영주권 발급.신청 우선일자가 소폭 진전했다.

국무부가 12일 발표한 10월중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의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3~7주 소폭 진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표 참조>

지난달 2년 2개월 급진전했던 2B순위(영주권자의 성인미혼자녀)가 가장 느린 3주 진전에 그친 반면 올 들어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인 1순위(시민권자의 성인미혼자녀)가 가장 큰 폭인 7주 진전을 기록했다.

접수가능 우선일자에서는 1순위와 2A(영주권자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2B순위가 새 회계연도 들어서도 동결됐으며 3순위(시민권자 기혼자녀)와 4순위(시민권자 형제자매)가 각각 3개월 보름과 한 달 진전해 오랜만의 호조를 보였다. 한편 연방의회가 2018~2019회계연도 정부 예산안을 아직 승인하지 않아 한시적 프로그램인 4순위의 비성직자 종교이민과 5순위의 리저널센터 투자이민에 대한 비자발급은 10월부터 일단 중단됐다.

박기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