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공작', 개봉 4일만에 100만 돌파..'공조'보다 빠른 흥행 속도

[OSEN=박진영 기자] 한국형 웰메이드 첩보영화의 탄생을 알린 '공작'이 개봉 4일째인 8월 11일(토) 오전 7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으로, 개봉 4일째인 11일(토) 오전 7시 누적 관객수 1,129,861명을 돌파했다.

'공작'의 100만 돌파 기록은 남북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내며 흥행에 성공했던 '공조'(누적 관객수 7,817,618명)보다 하루 빠른 속도이자, 실화를 모티브로 한 스토리가 선사하는 묵직한 울림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뜨거운 공감을 이끌어냈던 흥행작 '1987'(누적 관객수 7,231,830명), '국제시장'(누적 관객수 14,262,498명), '변호인'(누적 관객수 11,374,879명)과 동일한 속도다.

또한, '공작'은 동시기 경쟁작과 좌석수가 거의 2배정도 차이나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좌석판매율 41.4%를 기록하며 다가오는 성수기 주말, 더욱 거센 흥행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공작'은 윤종빈 감독의 치밀한 연출과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역동적인 앙상블이 더해져,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공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