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연이틀 무역협상 '평행선'…美 '車관세·농업개방' 압박(종합)

워싱턴서 9~10일 각료급 협상…추가협상 벌일 듯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과 일본이 9~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각료급 무역협상을 벌였지만, 뾰족한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양측은 추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미국에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일본에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담당상이 협상팀을 이끌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4월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자유롭고 공정하며 서로 이익이 되는 무역을 위한 협의를 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다만, 통상 고위급 협상에 앞서 이뤄지는 실무급 사전 조정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양국 각료급 담판 형식으로 진행됐다.

기본적으로 미국은 양자 간 자유무역협정(FTA)을, 일본은 다자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선호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일본이 주도하는 TPP에서 탈퇴한 바 있다.

여기에 트럼프 행정부가 일본의 대미(對美) 흑자 감축을 압박하면서 협상에 난항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일본으로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자동차 관세'를 받아들이든지, 아니면 농산물 시장을 더 개방해야 하는 어려운 선택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다만 두 가지 모두 아베 총리로서는 선뜻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미국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는 일본산 자동차에 25% 관세가 부과되면, 당장 일본의 수출 전선에 직격탄에 가해질 수 있다.

농산물 시장개방 역시 아베 총리의 정치적 지지 기반인 농업 계층에 충격을 줄 수 있다. 앞서 콩 구매 확대를 조건으로 미국과의 무역마찰을 완화한 유럽연합(EU)식 모델을 따르기가 쉽지 않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미일 양측은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모테기 담당상은 첫날 회의 직후 회견에서 "양측의 입장을 솔직하게 교환했다"면서 "미국은 양자 협상을 선호하지만, 일본은 TPP가 미일 양국 모두에 최선이라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도 성명에서 "양자 간 무역 현안에 대해 철저하고 건설적으로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서로의 입장을 보다 이해하게 됐다"고만 밝혔다.

둘째 날 협상에서도 최종적인 접점은 마련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USTR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미일 양측 모두 이틀간 솔직한 논의를 벌였다"면서 "이번 협상 결과를 토대로, 양측은 추가적인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