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애인 3개주 스토킹 60대 한인 남성 체포

헤어진 애인을 3개 주에 걸쳐 스토킹한 60대 한인 남성이 체포됐다.

코네티컷주 브리지포트경찰국은 8일 시내 메인 스트리트 선상 뱅크오브아메리카 주차장에서 곽모(61)씨를 스토킹 혐의로 붙잡았다.

경찰은 이날 은행 주차장에서 한 여성이 고함을 지르며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는 신고에 따라 현장에 출동했다. 도착 당시 한 여성이 운전석에 앉아 울고 있었고 차량 앞에 곽씨가 선채 여성을 노려보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여성은 경찰 진술에서 사귀던 곽씨가 폭행을 일삼아 하와이로 피신했으나 곧 자신을 추적했으며 친구집이 있는 알래스카로 갔지만 그곳도 찾아냈다고 전했다.

경찰은 곽씨가 피해여성의 은행계좌 정보를 추적해 뒤쫓아온 것으로 보고 있다.

9일 곽씨는 수갑과 족쇄를 찬 채 법원에 출두했다. 검찰측은 피해여성에 해를 가할 수 있다며 곽씨에게 높은 금액의 보석금을 책정해줄 것을 법원에 요구했다.

사회부 정구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