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이번에는 카슈미르에서 중국과 '국경 신경전'

"중국에 도로 건설 하지마라" 요구…작년 양국 도카라서 73일간 대치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해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에서 중국과 국경 분쟁을 겪은 인도가 이번에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POK)에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에 따르면, V K 싱 인도 외교부 부(副)장관은 의회 상원 질의에 대한 답변서에서 "POK에서 진행되는 중국의 건설 작업에 대해 중국 당국에 우려를 전했다"며 "중국에 건설 작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싱 부장관은 "우리는 중국의 그런 활동이 우리의 주권을 침해한 것으로 여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중국은 아직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Advertistment


인도와 파키스탄은 1947년 영국으로부터 각각 독립할 때부터 카슈미르 영유권을 다퉜다. 이 때문에 여러 차례 전쟁을 치른 뒤에도 사실상 국경인 통제선(LoC)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대치하고 있다.

와중에 중국이 최근 POK의 샥스감 계곡에 폭 10m 75㎞ 길이의 전천후 도로 등을 건설해 인도의 신경을 자극하고 있다.

샥스감 계곡 주변은 POK에 포함된 곳이지만 파키스탄이 1963년 영유권을 포기함에 따라 이후 중국이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다.

인도는 지금도 이 지역이 잠무-카슈미르(인도령 카슈미르)의 일부라고 간주하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앞서 인도와 중국은 지난해 6∼8월 중국-인도-부탄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 지역에서 양국 군 수천 명이 73일간 대치한 바 있다. 당시 사태도 중국군이 현지에 도로를 건설하면서 시작됐다.

coo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