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기한 초과 외국인 70만명·1년간 항공·선박 입국만 집계

육로 포함시 실제는 훨씬 많아

지난 1년간 비자 유효기간을 넘기고 계속해서 미국에 체류한 외국인이 70만 명을 넘는다고 국토안보부가 7일 발표했다.

이는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의 국경에 수십억 달러를 들여 장벽을 건설하는 등 국경안보 단속에 집중해왔지만 비자 기한을 넘기는 체류자도 불법이민의 주요 요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AP통신은 해석했다.

현재 미국에서 비자 기한이 지났는데도 불법으로 체류하는 외국인은 1100만 명 중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발표 내용을 보면 2016년 10월부터 2017년 9월을 기준으로 미국에 항공 혹은 선박편으로 입국한 외국인 중 70만1900명이 비자 기한이 지났는데도 불법으로 체류한 것으로 집계됐다.

육로로 입국한 외국인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비자 기간을 넘겨 미국에 초과 체류하는 외국인의 전체 숫자는 이보다 훨씬 많다고 할 수 있다.

비자 기한 초과 체류자에 대한 통계는 2016년 국토안보부가 약 20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기 시작했다.

2015년 10월부터 2016년 9월까지 항공기와 선박을 이용해 입국한 후 비자 기한을 넘겨 체류하는 방문객은 73만9478명으로 나타났다.

그 후 1년간 항공 선박편 입국자 5270만 명 중 비자 기한을 넘긴 이들의 비율은 전년도 1.5%보다 줄어든 1.3%였다.

국적별로 보면 캐나다인이 가장 많았고 멕시코 베네수엘라 영국 콜롬비아 나이지리아 중국 프랑스 스페인 독일이 상위 10위에 올랐다.

방문목적을 보면 유학생과 교환학생 비율이 4.2%로 가장 많았다. 이 역시 전년도 5.5%에 비하면 줄어든 수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