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첫 무슬림 여성의원 탄생 예고

디트로이트 예비선거서
민주당 하원의원 후보로

팔레스타인계 탈리브 선출
공화당 후보없어 무혈입성

미국 사상 처음으로 무슬림 여성 의원이 탄생할 전망이다.

지난 7일 치러진 미시간주 13선거구 민주당 연방하원의원 예비선거에서 팔레스타인 이민자 2세인 라시다 탈리브(42·여·사진)가 5명의 당내 경쟁자를 물리치고 승리했다.

디트로이트 대부분과 교외 지역을 포함하는 이 선거구에서는 공화당과 제3 정당 후보가 아무도 출마하지 않아 11월 중간선거에서 탈리브가 단독 입후보하게 됐다.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의미다. 이 선거구를 50년 넘게 지켜온 존 코니어스 전 의원은 성추문으로 작년 12월 정계 은퇴했다.

지금까지 무슬림 여성이 연방의회에 입성한 사례는 한 번도 없었다. 현역 무슬림 남성 의원도 키스 엘리슨(미네소타) 하원의원과 안드레이 카슨(인디애나) 하원의원 등 2명에 불과하다.

팔레스타인 이민자 부부의 14자녀 중 첫째로 태어난 탈리브는 2009~2014년 미시간주 하원의원을 역임하고, 이후 저소득층 법률 지원을 위한 비영리단체 '경제·사회적 정의를 위한 슈거 법률센터'에서 변호사로 일했다.

탈리브는 이날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여러가지 방법으로 여러분에게 희망을 드리겠다"며 "없어져야 할 모든 억압적이고 인종차별적인 체계에 맞서 싸우겠다. 여러분은 지금 우리나라에서 받고 있는 것보다 더 나은 대접을 받을 자격이 있기 때문"이라고 연설했다.

지난 2016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과 뜻을 같이하는 탈리브는 ▶보편적 메디케어 ▶최저임금 15달러 ▶지속가능한 환경정책 ▶공립학교 재정지원 ▶공정한 이민정책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탈리브가 연방하원의원 도전을 결심한 것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회 분열적인 유세 발언 때문이라고 한다.

AP통신은 이번 중간선거에 트럼프 대통령의 반 무슬림 정책과 발언에 자극받은 무슬림 후보가 탈리브를 포함해 90여 명 출마했다고 전했다.

미시간-디어본 대학의 샐리 하월 아랍계미국인연구센터장은 탈리브의 예비선거 승리를 가리켜 "미국의 아랍계와 무슬림 커뮤니티로서는 커다란 승리"라고 평가했다. 19세기 말부터 미국으로 유입된 아랍계는 뉴욕, 로스앤젤레스, 디트로이트 주변에 주로 거주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