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계 '공룡' 싱클레어 트리뷴 인수합병 무산

방송계 공룡 '싱클레어'(Sinclair)가 유력 멀티미디어 기업 '트리뷴 미디어'(Tribune)를 39억 달러에 인수하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

트리뷴 미디어는 9일 "싱클레어와의 인수합병 계획을 철회한다"며 "계약 위반 혐의로 싱클레어를 제소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작년 5월 인수합병안을 발표하면서 올해 8월 8일까지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어 절차를 마무리 하지 못할 경우,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조건을 붙인 바 있다.

트리뷴 미디어는 델라웨어 형평법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싱클레어가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볼티모어에 본사를 둔 싱클레어는 작년 5월 시카고의 거대 방송사업체 트리뷴 미디어와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트리뷴 미디어는 1847년 창간된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에서 시작돼 2014년 신문 사업을 별도 법인으로 분사했다.

전국에 170여 개의 TV방송국과 514개 채널을 소유한 싱클레어는 시카고와 뉴욕을 주요 시장으로 하는 트리뷴의 42개 TV방송국 및 케이블·위성채널을 흡수, 미국 가정 약 4분의 3에 대한 접근력을 갖게 됐다. 그러나 1년 이상이 지나도록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싱클레어에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