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술 먹인 뒤 집단 성폭행 한 고교생 4명, 3년만에 붙잡아


고등학생 때 한 여학생에게 집단 성폭행한 남성 4명이 3년 만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고등학생 때 한 여학생에게 집단 성폭행한 남성 4명이 3년 만에 붙잡혔다. 이들은 여학생에게 술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에는 현역 군인도 포함돼 있었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특수 준강간 혐의로 박모(20)씨 등 3명을 구속하고 현역 군인인 김모(2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고등학교 재학 중이던 지난 2015년 6월 목포 시내 한 주택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학생에게 술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 신고가 이뤄지지 않아 범행이 묻힐 뻔했으나 최근 수사를 통해 범행이 드러났다. 이들은 휴대전화로 범행 장면을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