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운동권 여당 의원, 피곤하다며 1등석 요구…출장 솔직히 밝혀야”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전여옥 전 의원이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국회의원들 중 일부 운동권 출신 여당의원을 비난했다.

8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원들의 ‘관광형 출장’이 도마 위에 올라 권익위에서 김영란법을 어긴 38명의 국회의원 명단과 일정을 밝히라고 했는데 정작 국회는 발을 빼고 있다”며 “해당 의원들이 스스로 모습을 드러내고 ‘그 출장의 포장과 내용물’을 솔직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국민권익위원회가 피감기관 돈으로 국외 출장을 다녀온 국회의원 38명 명단을 국회에 통보하자 국회가 “피감기관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언급이다. 그러면서 그는 “이 ‘놀자 리스트’에 문희상 의장도 이름이 올라 있으니 국회 대변인이 애매하고 모호하게 나가는 듯하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전 전 의원은 “국회의원 출장가면 ‘비즈니스석’이 제공된다”며 자신의 목격담을 소개했다. 그는 “한번은 국제 회의에 참석하러 비즈니스석을 타고 유럽에 갔다. 올 때도 당연히 비즈니스 석을 타고 오는 거다”며 “당시 운동권 출신 여당의원이 ‘난 피곤해서 비즈니스 못 탄다’며 하루 더 있다가 ‘1등석’을 타고 가겠다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이코노미를 못 타겠다고 하면 조금은 이해하겠는데 ‘비즈니스를 못 탄다? 하도 기가 막혀서 입을 다물 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 본 동료 의원의 “원래 생선회가 빨리 썩는 법이지…”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2004년부터 2012년까지 17대 국회와 18대 국회에서 국회의원을 지냈다.

전 의원은 “이번에 38명 명단 나오면 꼼꼼히 들여다 보시라. 국회를 떠나 자유롭고 편하게 자기 돈 내고 ‘이코노미’타고 여행하는 즐거움을 안겨 줄 사람~ 그런 의원들이 누구 누구인지 여야 불문, 상관없이 2020년까지 머릿속에 잘 기억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