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사상 최고치 마감…무역전쟁 우려 감소

뉴욕증시 상승 마감

중국이 미국의 추가 관세 조치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데다, 주요 기술주가 약진하면서 증시가 올랐다.

1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보다 224.44포인트(0.91%) 상승한 2만4924.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27포인트(0.87%) 상승한 2798.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7.31포인트(1.39%) 상승한 7823.92에 장을 마감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무역전쟁 우려 속에서도 주요 기술주 주가가 큰 폭 오른 점도 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

아마존과 페이스북은 나란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브로드컴이 189억 달러에 인수할 계획을 밝힌 CA 테크놀로지는 이날 18% 이상 급등했다.

종목별로는 아마존이 2.4%가량 올랐고, 페이스북도 2.2% 상승했다. 2분기 호실적을 발표한 델타항공도 1.8% 상승했다. 무역정책에 민감한 캐터필러 주가도 2%가량 올랐다. 반면 브로드컴 주가는 13.8%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필수소비재를 제외한 전 업종이 올랐다. 기술주가 1.79% 올라 장을 이끌었고, 산업주도 1.12% 올랐다. 필수소비재는 0.10% 떨어졌다.

미국의 2000억 달러 추가 관세 발표로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우려됐으나, 중국이 즉각적인 보복 조치에 나서지 않으면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다소 진정됐다.

일부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길 원한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토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꽤 험악한 무역전투를 벌이고 있다"면서도 "(중국 문제는)매우 성공적으로 처리될 것"이라는 발언을 내놨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