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코리아' 여파로 해외유학 등 크게 줄어

한국 통계청 인구이동통계
조기유학 10년전 절반수준

저출산 여파로 해외를 오가는 한국인의 숫자도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17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결과'에는 이러한 내용이 담겼다. 작년 국제이동자(체류기간 90일을 초과한 입국자와 출국자)는 140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7000명(4.2%) 증가했다.

이러한 이동자 수는 2000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다.

하지만 한국인의 해외이동은 점차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국제이동은 60만8000명으로 2004년 56만5000명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08년 75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특히 출국이 많이 감소하고 있다. 작년 내국인 출국은 30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1000명 줄었다.

입국은 30만5000명으로 6000명 줄었다.

내국인 출국은 2007년, 입국은 2009년에 정점을 찍은 후 점차 감소하고 있다.

특히 조기 유학 붐이 사그라지면서 10대 이하 순유출은 작년 2만명으로 2007년(4만명)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