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두와 손잡은 정의선, 자율차로 중국서 와신상담 노린다

상하이 소비자가전박람회 참석
AI와 결합한 현대차의 미래 설명

중국 인공지능 스타트업과 합작
바이두와는 정밀 지도 사업 협력
정 부회장 “무사고 교통환경 조성”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오른쪽)은 13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소비자가전박람회(CES) 아시아 2018’에서 중국 인공지능 스타트업 딥글린트의 자오용 대표와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 뒷편에 보이는 자동차는 현대차의 신형 수소전기차 넥쏘(NEXO) 자율주행차다. [사진 현대차]

‘사람과 사회, 그리고 환경’.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소비자가전박람회(CES) 아시아 2018’에서 밝힌 키워드다. 그는 이날 현대차 부스에서 언론 공개 행사를 갖고 “사람이 행복한 생활을 영위하고, 친환경 차로 환경에 기여하며, 사고 없는 교통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기술을 미래 차에 도입하는 이유는 기술 진화 그 자체가 아니라 결국 사람과 사회, 환경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중국 최고 인공지능 스타트업 딥글린트의 자오용(?勇) 대표는 “‘사람·사회·환경’은 딥글린트의 지향점과 같다”며 “현대차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현대·기아차가 중국의 정보기술(IT)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나섰다. 정 부회장이 아시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 ‘CES 아시아 2018’ 참석, 직접 중국 IT 기업과의 기술 협력을 제안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언론 공개 행사에서 “중국은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며 “현대차는 혁신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행사에서 중국 최고의 인공지능 카메라 영상 인식 기술 스타트업 ‘딥글린트’와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맺었다. 인공지능 영상 인식은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자동차가 카메라로 찍은 도로 환경을 사람이 생각하는 것처럼 인식하기 위해서는 이런 기술이 필요한 것이다.

현대차는 또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자율주행 플랫폼을 연구하는 ‘아폴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아폴로 프로젝트는 바이두가 지난해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위해 시작한 차세대 주력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현대차는 물론 다임러·포드·베이징자동차·보쉬·델파이 등 자동차 관련 업체는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등 IT 기업들이 대거 참여한다. 현대차는 중국에서 가장 방대한 지도 데이터를 확보한 바이두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웨이하오 바이두 총경리는 “2015년부터 현대차와의 협업을 통해 중국에서 판매되는 현대·기아차에 ‘바이두 맵오토(정밀 지도)’ 등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이진우 현대차 자율주행센터 상무도 “자율주행 차는 단순 교통수단을 넘어 운전자에게 시간과 공간의 자유로움을 제공하게 된다”며 “바이두와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장에 설치된 현대차 부스는 빠르게 수소 사회로 전환 중인 중국 시장을 염두에 두고 꾸며졌다. 신형 수소차 넥쏘(NEXO) 자율주행 차를 대표로 전시하는 한편, 수소차가 만든 전기로 생활하는 가정의 모습을 담은 ‘수소 전기 하우스’도 구현했다. 중국은 2030년까지 수소차 100만 대, 수소 충전소 1000기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ES 아시아 2018’에 처음 참가한 기아차도 따로 부스를 마련해 중국 IT 기업과 함께 개발한 기술들을 대거 소개했다. 텐센트와 함께 개발한 음성 인식 음원 재생 시스템은 운전 중 음악 재생 버튼을 누르기 위해 시선을 돌릴 필요가 없이 음성으로 음악을 틀 수 있는 기능이다. 또 자동차가 달리고 있는 지역의 날씨를 파악해 이에 어울리는 음악을 재생해주는 기능도 공개했다. 기아차는 또 운전자가 자동차와 음성으로 대화할 수 있는 시스템도 선보였다. 이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은 바이두와 함께 개발했다.

이 밖에 기아차는 중국에선 처음으로 최신형 전기차인 니로의 콘셉트 카(전시를 전제로 제작된 자동차)도 전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운전자의 얼굴을 알아보고 운전대를 잡으면 운전자의 심장 박동수와 스트레스 등을 체크하는 기능 등 미래형 기술들을 니로 콘셉트 카에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4년부터 3년 동안 두 회사를 통틀어 약 170만 대의 차량을 중국에서 판매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사드 보복 탓에 판매량이 120만 대가량으로 줄었다. 이 때문에 중국 IT·전자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얼리 어답터’가 많은 중국 소비자에게 맞는 기능을 갖추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CES 아시아 행사 첫날인 13일 현대·기아차 부스를 돌아본 이후 중국 에너지 회사 하너지(漢能) 부스에 들러 태양광 모듈을 단 전기차 ‘하너지 솔라-A’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그는 이어 약 2시간 반가량 메르세데스 벤츠, 콘티넨탈, 샤프 등 부스를 둘러보고 로봇과 수상 드론 등 차세대 이동 수단에 대한 관심도 보였다. 정 부회장은 “기업들의 (기술력이) 많이 발전한 것 같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전시장 관람 이후에는 현대차 중국 현지 공장을 점검 목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오는 15일까지 열리는 CES 아시아는 원래 전자제품 박람회이지만, 최근 들어 자동차 관련 기업들의 신기술 각축장이 되고 있다. 올해 설치된 자동차기술관 규모는 지난해보다 50% 이상 커졌다. IT와 전자, 자동차 기술 사이의 융합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에도 현대·기아차와 혼다 등 총 11개의 완성차 업체가 이 행사에 참여했다. 지난해보다 3곳이 더 늘어났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김도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