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 '푸틴 대통령, 방러 김영남 위원장 14일 만날 예정'(종합)

"개막식 참석 후 러-사우디 전 관람"…우크라 "러 월드컵 '정치적 보이콧' 해달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하는 14일(현지시간) 방러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3일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김 상임위원장이 내일 푸틴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페스코프는 김 상임위원장이 월드컵 개막식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날지, 아니면 크렘린궁 등 다른 장소에서 만날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12일 모스크바에 도착한 김 상임위원장은 오는 15일까지 러시아에 머물며, 14일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월드컵은 오는 14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카잔·니즈니노브고로드·소치 등 러시아 11개 도시 12개 경기장에서 치러진다.

개막식은 14일 모스크바 시내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다.

북한은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탈락해 이번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하지만, 우방인 러시아와의 친선관계를 고려해 김 상임위원장을 사절로 파견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2014년 러시아 소치동계올림픽 때도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지만,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개막식에 참석하고 푸틴 대통령을 면담한 바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인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만큼 이번 방문에서도 김 상임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을 만나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의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세기의 담판'으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러북간 의견 교환도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이 14일 개막식에 참석하고 뒤이은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개막전을 관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제르바이잔·벨라루스·볼리비아·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타지키스탄·키르기스스탄·몰도바·파나마·르완다 등의 대통령과 아르메니아와 레바논 총리 등도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스코프는 또 무함마드 빈살만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김영남 상임위원장도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한 외국 지도자들과 별도의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고리 즈다노프 우크라이나 스포츠부 장관은 이날 "월드컵 참가국 체육부 장관들에 서한을 보내 '침략국' 러시아에서 열리는 대회를 정치적으로 보이콧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즈다노프는 크림병합과 돈바스 지역(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사태 개입 등을 비롯한 러시아의 범죄와 국제법 위반은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효율적인 대응을 요구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러시아와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이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