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남북한·중국·일본 공동 월드컵 개최 가능성 시사

"2030년 월드컵을 남북한과 중국, 일본이 공동으로 유치할 가능성을 엿봤고, 안되더라도 2034년에는 유치 기회가 올 수 있을 것이다."

13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2030년 남북한과 중국, 일본이 월드컵을 공동 유치하는 것에 대한 공동 유치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정 회장은 "한 대륙에서 월드컵을 개최하면 두 번을 건너뛰어야 하지만 2030년 월드컵을 한·중·일이 공동 개최할 가능성을 엿봤다"면서 "유치 신청국이 한 곳도 없으면 2030년 월드컵을 공동 개최할 가능성이 없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과 중국, 일본에도 공동 유치를 제안했다"면서 "9월이나 10월에 함께 토의할 기회가 있을 것 같고,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2034년 유치 가능성은 훨씬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돌아가서 개최를 검토해보겠다고 했고, 혼자 개최하려던 중국도 정부와 이야기하겠다는 입장을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2030년 월드컵은 아시아 국가가 개최할 가능성은 작은 편이다. 2022년 월드컵이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인 카타르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제1회 대회인 1930년 대회를 개최했던 우루과이가 100주년을 기념해 유치에 나선다면 명분에서도 뒤질 수도 있다. 하지만 2030년 월드컵 유치에 실패하더라도 2034년 개최를 위한 '사전 포석'이라는 점에서는 나쁘지 않다는 게 축구협회의 판단이다.

그는 북중미 3개국이 2026년 월드컵 유치 경쟁에서 모로코를 제친 것과 관련해선 "전체 투표 참가국(203개국)의 67%인 134표를 받은 건 북중미가 상업적으로나 시설적으로 리스크가 적다고 회원국들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날, 정몽규 회장은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제68차 국제축구연맹(FIFA) 총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2026년 개최지 결정에 한 표를 행사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김지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